삼성 갤S6 엣지 원가, 아이폰6 플러스보다 높아… 판가는 저렴

2015.04.15 15:50:13
  • 프린트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 갤럭시S6 엣지가 지금까지 나온 갤럭시S 시리즈 가운데 제조비용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갤럭시S6의 제조비용은 애플 아이폰6 플러스보다도 높다. 반면, 판매 가격은 갤럭시S6 엣지가 아이폰6 플러스 대비 저렴하다는 분석이다.

시장조사업체 IHS의 휴대폰 원가분석(Teardown) 자료에 따르면 64기가바이트(GB) 낸드플래시 메모리 칩을 장착한 갤럭시S6 엣지의 부품원가(bill of materials, BOM)는 284.85달러로 추정된다. 여기에 제조비용 5.60달러를 더하면 전체 제조원가는 290.45달러에 이른다. 이 분석에 사용된 제품은 브라이즌으로부터 구매한 것으로 판매가격은 799.99달러였다.

S6 엣지와 비교되는 애플 64GB 아이폰6 플러스의 BOM은 236.04달러였다. 제조비용 4.01달러를 더하면, 전체 제조원가는 240.05달러다. 이 제품의 애플 온라인 스토어 판매가격은 849.00달러로, S6 엣지보다 50달러나 더 비싸다.

앤드루 라스와일러 IHS 수석이사는 “갤럭시 S6 엣지의 BOM은 지금까지 출시한 삼성 갤럭시 S 시리즈 중 가장 높다”며 “삼성은 프리미엄 제품인 갤럭시S 시리즈에 꾸준히 많은 기능을 더해왔고, 원가도 계속 상승했다”고 말했다.

S6 엣지의 판매가격은 S6보다 100달러 더 비싸다. 그리고 두 모델 모두 32GB, 64GB, 128GB로 낸드플래시 메모리 용량을 높일 때마다 판매가가 100달러씩 상승한다. 라스와일러는 “32기가 메모리를 추가할 때 드는 비용은 13달러 정도로 64기가를 추가할 때도 26달러를 넘지 않는다”며 “삼성은 64기가 모델에서, 32기가 모델 대비 87달러 정도의 수익을 내는 셈이다. 애플도 지난 몇 년 동안 이런 가격 구조를 아이폰에 적용해 왔다. 이런 방식으로 수익을 늘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갤럭시S6와 S6 엣지에는 쿼드HD(2560×1440) 해상도를 지원하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 패널이 탑재돼 있다. 이는 아이폰6 플러스의 액정표시장치(LCD) 패널(1920×1080) 대비 사양이 높은 것이다. S6 엣지에 탑재된 듀얼 엣지 스크린의 원가는 85달러로, S6용 OLED 디스플레이보다 24달러 비싸다. 아이폰6 플러스용 LCD 패널(41달러)과 비교하면 두 배 이상 더 원가가 높다. 

S6 엣지는 삼성 부품들로 주로 구성되어 있다. IHS가 분석한 갤럭시S6와 S6 엣지에는 퀄컴의 모뎀칩 대신 삼성 모뎀 칩이 장착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다른 국가, 다른 통신사 제품에선 퀄컴의 MDM9635M 모뎀칩도 탑재되고 있다고 IHS는 설명했다.

IHS는 갤럭시S6 시리즈에 탑재된 14나노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엑시노스 7420의 원가를 29.50달러로, 퀄컴 MDM9635M 모뎀칩의 원가를 15달러로 추정했다. 3GB LPDDR4 모바일 D램은 AP 위로, UFS 규격의 낸드플래시 칩은 모뎀칩 위로 패키지온패키지(Package-on-Package, PoP) 형태로 적층돼 있다. 

<한주엽 기자>powerusr@insightsemicon.com

  • 프린트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