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한상범 사장 3년 만에 부회장 승진

2015.11.26 16:50:28
  • 프린트

LG디스플레이(www.lgdisplay.com 대표 한상범)는 26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한상범 사장을 부회장으로 승진시키고 부사장 2명, 전무 4명, 상무 12명 등 총 19명을 승진시키는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LG디스플레이 2016년 정기 임원인사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사업의 실행력과 모바일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등 시장선도에 필요한 근원적 경쟁력 제고라는 관점에서 이루어졌다.

특히 단기성과 뿐 아니라 중장기 미션준비 정도와 ‘포텐셜’, ‘LG웨이(Way)’ 리더십 측면에서 탁월한 성과를 창출한 인재육성과 사업안정화에 기여한 차세대 리더발굴이라는 측면도 고려됐다.

우선 이번에 부회장으로 승진한 한상범 사장은 액정표시장치(LCD) 산업이 성숙기에 접어들면서 성장이 둔화되고 공급과잉이 구조화되던 2012년 최고경영자(CEO)로 취임해 14분기 연속흑자(2012년 2분기~2015년 3분기) 달성은 물론 OLED,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등 신기술을 성공적으로 사업화 시켰다. 기존 LCD 분야에서도 M+, 아트슬림 등 경쟁사와 차별화된 기술선도를 통해 LG디스플레이를 6년연속 글로벌1위 기업으로 이끌어 왔다.

또한 세계최대 시장으로 성장한 중국에서 적극적인 경영을 통해 중국의 메이저 고객사를 확보하고 광저우 패널공장을 성공적으로 가동하도록 이끌면서 안정적인 경영환경을 구축한 성과 등을 인정받아 부회장으로 전격 승진하게 됐다. 

부사장에는 이방수 경영지원그룹장과 정경득 IT/모바일 사업부장이 각각 승진했다. 이방수 경영지원그룹장은 글로벌 넘버1 기업 이미지 확보를 위한 적극적 대내/외 커뮤니케이션과 광저우 패널공장 공장의 성공적 셋업 등 다양한 국내/외 건설투자를 진행하는데 원만한 협력을 이끌어 냈다.

정경득 IT/모바일 사업부장은 최적 생산체제를 구축하고 품질경쟁력을 높이는 등 수익성 제고를 주도하는 한편 주요 프로젝트 수주를 통해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사업의 성공기반 확보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IT모바일 개발 전무가인 김병구 IT/모바일 개발그룹장, 노경안정화와 조직개발 등 HR제반 영역을 관리해온 김성민 HR그룹장, TV제품 영업/마케팅을 주도하며 사업에 기여한 이상훈 TV 영업/마케팅 그룹과 LG디스플레이 최초의 해외 패널공장 셋업과 조기 양산체제 구축에 기여한 이철구 광저우(LGDCA) 패널공장장이 전무로 승진했다.

이 외에도 상품기획, 영업, 마케팅 등 고객접점에서 탁월한 성과를 창출한 인재와 제품생산/개발 등 사업안정화에 기여한 12명의 차세대 리더가 상무로 신규 선임됐다. 이번 정기 임원 인사는 2016년 1월 1일부로 시행된다.

<이수환 기자>shulee@insightsemicon.com
  • 프린트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