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갤럭시S8’…WVGA에서 UHD로 진화할 듯

2016.06.08 16:18:53
  • 프린트

지난 2010년 3월 삼성전자의 첫 ‘갤럭시S’가 출시된 이래 6년간 총 9종의 갤럭시S 시리즈가 출시되는 동안 화면크기는 1.5인치 커지고 해상도는 약 10배의 증가가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시장조사업체 유비산업리서치가 최근 발간한 ‘갤럭시S 시리즈의 AMOLED 특성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갤럭시S’부터 ‘갤럭시S7 엣지’에 이르기까지 능동형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패널은 4인치에서 5.5인치로 1.5인치가 늘었으며 해상도는 480×800 WVGA에서 1440×2560 QHD로 9.6배 증가했다.

갤럭시S 시리즈에 탑재 되어 온 AMOLED의 변화 추이를 볼 때 오는 2017년 출시될 ‘갤럭시S8’은 5인치 중후반대가 될 것으로 예상되며 해상도는 울트라HD(UHD)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갤럭시S 초기 모델이 4인치 화면으로 출시된 이후 매년 증가, S7과 S7 엣지는 각각 5.1인치, 5.5인치로 출시되어 초기 S에 비해 약 30% 이상 화면크기가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6인치대의 스마트폰도 출시한 바 있으나 2015년 6인치대의 제품은 사라지고 5인치대의 화면크기가 삼성전자 전체 스마트폰 제품의 71%를 차지하게 됐다. 그 동안 삼성전자에서는 갤럭시S의 WVGA를 시작으로 S3는 HD, S4와 S5는 FHD를 거쳐 S6와S7은 QHD까지 제품 출시가 이뤄졌다.

갤럭시 S 시리즈는 S3의 HD 해상도를 제외하고는 현재 해상도의 개발 주기가 2년 간격으로 다음 해상도로 옮겨가고 있다. 이러한 추세대로라면 2017년 출시될 갤럭시S8은 5인치대 중후반의 화면 크기에 UHD 해상도를 갖출 것이라 기대할 수 있다.

유비산업리서치 관계자는 “최근 삼성디스플레이가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SID2016에 가상현실(VR)용으로 전시한 UHD 806ppi를 갖춘 5.5인치 AMOLED는 휘도가 갤럭시S7과 동등 수준”이라며 “생산 수율 개선 등을 고려하면 이 디스플레이는 내년에 출시될 갤럭시S8에 채용될 것으로 예측된다”고 설명했다.

<이수환 기자>shulee@insightsemicon.com


  • 프린트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