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덕분에…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장비 시장 ‘방긋’

2016.07.07 18:32:29
  • 프린트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총 5년간 애플용 능동형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장비 시장 규모가 130억달러(약 15조1400억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시장조사업체유비산업리서치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오는 2020년까지 전 세계 6세대 플렉시블 AMOLED 장비 시장은 284억1100만달러(약 33조원) 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중 애플용만 130억달러로 47%의 점유율을 차지한다.

이는 애플이 오는 2017년 출시할 신규 아이폰 시리즈 일부 모델에 플렉시블 AMOLED를 적용하고 2018년 출시할 신규모델부터는 전량 플렉시블 AMOLED 패널을 적용한다고 가정한 수치다. 애플은 연간 2억대 이상의 스마트폰 판매량으로 전체 스마트폰 시장의 약 15%를 차지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 플렉시블 AMOLED 패널 시장 확대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글로벌 전체 플렉시블 AMOLED 패널 출하량은 오는 2021년 10억개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중 애플 아이폰에 적용되는 플렉서블 AMOLED 패널은 오는 2017년 20%의 점유율을 기록하고 2021년에는 50%를 넘어설 것이라는 게 유비산업리서치의 전망이다.

유비산업리서치 관계자는 “애플의 플렉서블 AMOLED 패널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필요한 패널 생산능력(캐파)은 2017년 30만개에 이어 2021년 총 300만개가 될 것으로 분석된다”고 전했다.

한편 유비산업리서치의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20년까지 OLED 전체 장비 시장은 약 439억2700만달러 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수환 기자>shulee@insightsemicon.com

  • 프린트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