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77인치 투명 플렉시블 OLED 개발

2017.06.22 16:41:42
  • 프린트

LG디스플레이(www.lgdisplay.com 부회장 한상범)가 정부 주도의 투명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국책과제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

이와 관련해 잠실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하상태 산업기술평가관리원 본부장, 서광현 한국디스플레이협회 상근부회장을 비롯해 LG디스플레이 최고마케팅책임자(CMO) 여상덕 사장, 최고기술책임자(CTO) 강인병 전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투명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국책과제 성과공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투명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국책과제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TI) 주관으로 디스플레이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과 세계 1위의 국가 경쟁력 확보를 지원하기 위한 ‘60인치 이상의 울트라HD(UHD)급 투명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및 이를 활용한 IT 융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개발’ 사업이다. 정부와 민간이 연합체를 이뤄 참여한 59개월의 장기 프로젝트다.

디스플레이 분야의 새로운 기술을 통해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고 선점하기 위한 목적 외에도 대만, 중국 등 경쟁국가와의 기술력 차이를 확실하게 벌려 디스플레이 최강국으로서의 대한민국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

국책과제의 주관기업인 LG디스플레이는 77인치, UHD(3840×2160) 해상도, 투과율 40%, 곡률반경 80R(반지름이 80mm인 원의 휜 정도)을 구현하는 투명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를 세계 최초로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당초 목표였던 60인치 이상 및 곡률반경 100mm을 상회하는 성과다. 이번 국책과제를 통해 LG디스플레이는 77인치 투명 디스플레이를 비롯해 빛의 투과 또는 차광을 선택할 수 있는 55인치 투과도 가변 투명 디스플레이 개발에도 성공하는 등 대면적 투명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핵심기술 개발을 통해 기술 리더십을 강화했다.

후방산업인 장비업체 역시 대면적 투명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용 장비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전방산업의 사용자 인터페이스(UI) 업체는 LG디스플레이의 투명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등을 적용한 디지털 사이니지, 스마트 데스크뿐만 아니라 자율주행 차량에 적용된 투명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 증강현실(AR) 정보를 표시해주는 작업 테이블, 인테리어에 활용되는 정원/수족관 등 4차 산업과 융합 가능한 차세대 디스플레이 응용제품을 선보이는 등 중소기업이 대기업과 마찬가지로 신소재/신장비 개발에 대한 경쟁력을 조기에 확보하고 생산 인프라를 구축해 신시장 창출에 동반성장 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

더불어 산학 협력 프로젝트 수행을 통해 미래 디스플레이에 대한 전문 인력을 조기 육성 및 확보하고, 컨소시엄 운영을 통한 파트너십을 강화함으로써 개발 일정을 단축하는 등 신시장 창출을 위해 정부, 기업, 연구소, 대학 간 모범 협력 사례를 제시했다는 평가다.

LG디스플레이 CTO 강인병 전무는 “이번 국책과제 수행을 통해 대면적 OLED의 기술력을 제고하는 동시에 OLED 진영 확대 및 OLED의 신시장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LG디스플레이는 미래 디스플레이 시장을 리딩하는 기업으로서 보다 더 높은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