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TV 패널 수요 회복…매출과 수익성 사이에서 고민

2017.06.28 16:16:03
  • 프린트

하반기 TV 패널 수요가 3분기부터 회복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지난해 초반부터 반등해 강세를 보였던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가격도 올해 반환점을 돌기 시작하면서 조금씩 안정세를 보이기 시작했다는 점, 세트업체가 원가에 부담을 느끼기 시작했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TV 패널 수요는 점진적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28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한국과 중국 TV 업체는 2분기 당초 계획보다 적은 패널 구입량을 기록하겠지만 3분기부터 구매를 다시 늘릴 것으로 예측했다. 한국 TV 업체의 2분기 패널 구매량은 수량 기준으로 전 분기 대비 4% 감소, 전년 동기 대비 4%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의 6대 TV 제조사(창홍, 하이얼, 하이신, 콩카, 스카이워스, TCL)의 패널 수요 역시 전 분기 대비 9% 감소, 연간대비 18% 급락할 것으로 보인다.

IHS 마킷 디스플레이 공급망 담당 데보라 양 이사는 “올해 TV 패널 공급 차질이 예상되었기 때문에 TV 업체가 다소 공격적인 구매를 계획했던 것이 사실이었고 2분기 하향 조정은 필요했다”며 “특히 중국 업체는 재고량과 경제적 부담이 증가한 상태에서 올해 TV 목표 출하량도 예전만큼 늘려서 잡지도 않았기 때문에 구입 계획을 줄어야 했다”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2017년 목표 출하량을 맞춰야 하는 입장에서 2분기 구매 하향 조정 이후 3분기 TV 업체의 패널 수요는 다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3분기 한국과 중국 TV 업체의 패널 구매량은 전 분기 대비 각각 25%, 27%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중국 TV 업체의 재고량이 많기는 하지만 연말까지 다소 공격적인 패널 구매 계획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샤프의 중국 TV 시장 재진입으로 중국 내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는 상황에서 시장점유율을 유지하기 위한 공격적인 물량 준비를 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양 이사는 “매출과 순이익 사이에서 균형을 찾아야 하는 딜레마에 빠졌다. 이러한 상황에서 각각의 전략에 부합하는 구매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시장점유율을 확대하려면 패널 구매량을 증가시켜야 하고 수익을 우선시한다면 축소해야 한다”며 “주요 TV 업체가 올해 목표 출하량 감소를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으나 아직 결정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지는 않다. 패널 업체와 향후 가격책정 협상을 한 뒤 결과에 따라 결정을 지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