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적자탈출, LG화학 2분기 영업익 7269억원…‘사상최대’

2017.07.19 15:45:00
  • 프린트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LG화학이 2분기 기준 사상 최대 매출액을 달성하고 영업이익도 6년 만에 최대치를 달성했다.  19일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6조3821억원 ▲영업이익 7269억원의 실적을 올렸다고 전자공시를 통해 밝혔다.

2분기 매출액은 사상 최대 매출액을 기록한 전 분기(6조4867억원) 대비 1.6% 감소했으나 전년 동기 대비 22.3% 증가하며 2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 분기 대비 8.8% 감소했으나 전년 동기 대비 18.7% 증가하며 2분기 기준 2011년 2분기(영업이익 7,754억원) 이래 6년 만에 최대치다.

상반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10조933억원) 대비 27.5% 증가한 12조8688억원으로 반기 매출액 기준 사상 최대치를 달성했다. 반기 매출액 12조원 돌파는 이번이 처음이다. 상반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1조702억원) 대비 42.4% 증가한 1조5238억원을 기록하며 2011년 상반기(영업이익 1조6107억원) 이래 6년 만에 반기 영업이익 최대치를 기록했다.

LG화학 최고재무책임자(CFO) 정호영 사장은 2분기 실적 호조 요인에 대해 “▲기초소재부문의 2분기 기준 사상 최대 영업이익 ▲전지부문의 흑자전환 ▲정보전자소재부문, 생명과학부문, 자회사 팜한농 등 모든 사업부문에서 고른 실적 개선을 이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사업부문별 2분기 실적에서 기초소재부문은 매출액 4조3186억원, 영업이익 6855억원으로 2분기 기준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유가하락에 의한 기초유분 약세 전환에도 불구하고 합성고무, ABS, PVC 등 다운스트림(Downstream) 실적 호조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8.2%, 영업이익은 5.6% 증가했다.

전지부문은 매출액 1조1198억원, 영업이익 75억원을 달성했다. ▲소형 전지의 글로벌 고객과의 사업 확대 ▲에너지저장장치(ESS)전지의 고성장세 지속 ▲전기차(EV) 판매 호조 등에 따른 자동차전지 적자폭 축소 등으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8.4% 증가하며 분기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6분기 만에 적자 기조에서 벗어났다.

정보전자소재부문은 매출액 7473억원, 영업이익 234억원을 기록했다. 전방 산업 시황 개선, 핵심 고객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신규 라인 재료 공급 및 ESS용 양극재 물량 확대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15% 증가하고 수익성도 개선됐다. 생명과학부문은 매출액 1352억원, 영업이익 189억원을 나타냈으며 자회사인 팜한농은 매출액 1857억원, 영업이익 136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정 사장은 3분기 사업 전망과 관련해 “2분기에 이어 기초소재부문의 안정적 수익 창출 및 전지부문 사업 성장세 지속 등 각 사업부문에서의 매출 증대 및 수익성 개선 노력을 통해 견조한 실적을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기초소재부문은 기초유분 약세 지속에도 불구하고 다운스트림 이익 확대로 견조한 수익 창출 지속 ▲전지부문은 신규 전기차 출시 및 ESS전지의 계절적 성수기 진입, 소형 전지의 핵심 고객 신제품 출시 및 신시장 수요 증가로 사업 성장세 지속 ▲정보전자소재부문은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성수기 진입에 따른 매출 증가 및 고부가 중심 제품 구조 전환 등으로 수익성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