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시장 강한 상승세…올해 두 자릿수 성장

2017.08.03 07:28:31
  • 프린트

D램·낸드플래시 등 메모리반도체의 견조한 수요에 힘입어 올해 전 세계 반도체 시장이 지난 2010년 이후 처음으로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할 전망이다.

3일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반도체 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16% 성장이 점쳐진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동안 낸드플래시는 35%, D램은 무려 55% 성장이 예상된다. IC인사이츠의 반도체 시장 전망치 조정은 이번이 벌써 세 번째다. 연초 5%, 3월 11%에서 한 차례 더 전망치를 끌어올린 것.

다만 메모리반도체 호황은 시장규모가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 아니다. 급격한 가격 상승으로 인해 매출이 늘어났다고 봐야 한다. 실제로 D램은 미세공전 전환과 낸드플래시 호황으로 투입되는 자원의 제한이 덧붙여져 공급이 늘어날 여력이 크지 않다. 낸드플래시는 워낙 시장의 수요가 강하다. 과거 50% 이상을 기록했던 비트그로스(Bit Growth, 비트 단위로 환산한 생산량 증가율)가 20%대로 낮아져 있어 안정적 메모리반도체 가격을 유지할 수 있을 전망이다.

자세히 들여다보면 반도체 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D램은 642억달러(약 72조1900억원)로 2위인 마이크로프로세서유닛(MPU, 171억달러)의 3배 이상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공급량이 제한적이고 한 번 가격이 올라가면 전체 반도체 시장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준다.

IC인사이츠는 “D램은 최근 몇 년 동안 반도체 시장 성장에 큰 영향을 끼쳤다”며 “2013년과 2014년 32%, 34% 가격이 폭등하면서 이 기간 전 세계 반도체 성장률을 각각 3%p, 4%p 높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반도체 시장의 전반적인 성장은 장비와 실리콘 웨이퍼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는 6월 북미반도체 장비출하액이 22억9000만달러(약 2조5700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33.4%(17억2000만달러) 상승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실리콘 웨이퍼의 경우 올해 2분기 29억7800만제곱인치를 기록해 전분기 4.2%, 전년 동기 대비 10.1% 면적이 늘었다.

SEMI 아짓 마노차 사장은 “2017년 상반기 북미반도체 장비산업 출하액은 지난해 상반기과 비교해 50% 이상 증가했다”며 “2017년 반도체 장비 산업은 상당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반도체 호황에 따라 우리나라 기업의 설비투자(CAPEX) 규모가 크게 높아졌다.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에만 12조5200억원을 집행해 작년 한 해 규모(13조1500억원)에 바짝 다가섰다. SK하이닉스도 당초 7조원에서 2조6000억원을 더 늘려 10조원에 육박하는 투자를 결정해 역대 최대치를 경신할 전망이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