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비 전공트랙과정’ 출범…韓 반도체 인력난 해소

2017.08.24 12:59:56
  • 프린트

반도체 산업계에 배출될 인력의 수준을 산업 현장의 요구에 맞춰 질적으로 향상시키기 위해 대학과 반도체 장비산업계가 함께 팔을 걷었다.

한국반도체산업협회는 국내 대학 최초로 명지대, 한국산업기술대, 인하대, 대림대가 ‘반도체 장비 전공트랙과정’을 출범한다고 24일 밝혔다. 4개 대학 모두 이번 2학기부터 해당 과정을 시작한다. ‘전공트랙과정’은 학과 교육과정 안에 분야별로 전문화된 전공 교육체계를 일컫는다. ‘반도체 장비 전공트랙과정’은 반도체 장비 분야에 보다 전문화된 교육과정이다.

개강에 앞서 반도체협회는 24일 경기도 판교 한국반도체산업협회 회관에서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소재부품산업정책관, 정재훈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원장과 이종명 명지대 부총장, 산기대 이재학 대학원장, 최순자 인하대 총장, 황운광 대림대 총장 그리고 박경수 피에스케이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반도체 장비 전공트랙과정 출범식을 개최했다. 박경수 피에스케이 대표는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장비 분과 위원장으로, 반도체 장비기업 대표로 참석했다.

대학 내 반도체 장비 전공트랙과정 신설을 위해 지난 4월 반도체협회는 반도체 장비산업계를 대상으로 설문조사와 심층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 결과 ▲반도체 장비 특화 인력 배출로 산업 현장에서 바로 쓸 수 있는 맞춤형 인력 양성 ▲종합 기술을 다루는 반도체 장비산업 특성 고려 ▲융·복합 지식을 갖춘 인재 양성으로 요약됐다.

반도체 장비산업계는 ‘반도체 장비’라는 특정 분야에 전문화된 전공트랙과정의 도입에 기대와 환영의 뜻을 밝혔다. 박경수 피에스케이 대표는 “반도체 장비 분야는 공정 기술 미세화와 장비 첨단화로 공정은 물론 설계, 소프트웨어, 유지·보수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지식을 필요로 한다”고 말하며 “최초로 시행되는 반도체 장비 전공트랙과정은 우리 산업계가 어떤 인재를 원하는지 우선 규정하고 이를 구현하는 교육 과정을 선보이고 있어, 기업과 대학 간 온도 차와 미스매치를 줄이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반도체 장비 전공트랙과정 신설을 위해 대학과 기업 간 연결고리 역할을 한 반도체협회는 협회 내 장비 회원사를 중심으로 반도체 장비의 대학 기증을 추진할 예정이다. 남기만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상근부회장은 “반도체 장비 전공트랙과정을 이수한 100여명의 학부 졸업생이 2018년에 첫 배출된다. 향후 5년 내에 500명 이상의 반도체 장비인력이 배출될 수 있도록 참여대학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