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고 들어간 도시바, 3개 주체와 매각 협상 지속

2017.08.31 17:52:00
  • 프린트

도시바가 결국 메모리 사업부 매각에 대한 구체적인 입장정리를 하지 못하고 한미일 연합, 신(新) 미일연합, 그리고 홍하이정밀공업(폭스콘)과 협상을 이어간다는 원론적인 내용만 내놨다. SK하이닉스가 포함된 한미일 연합에는 다행스러운 소식이지만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음에도 웨스턴디지털(WD)의 신 미일연합에 밀리는 양상은 크게 달라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31일 도시바는 이사회가 끝난 후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 이사회에서 매각 상황을 검토했으나 공개할 수 있는 내용은 없다”며 “한미일 연합, WD, 폭스콘 등 3개 진영과 협상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알려진 대로 우선협상대상자였던 한미일 연합은 WD가 국제중재재판소와 미국 법원을 이용해 도시바를 전방위로 압박하면서 입장이 달라졌다. 며칠 전까지만 해도 내외신을 가리지 않고 신 미일연합이 승리할 것으로 예측했으나 결국 김칫국만 마셨다.

신 미일연합에는 미국의 투자펀드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일본 산업혁신기구(INCJ)·일본정책투자은행이 포함되어 있다. INCJ는 그대로지만 SK하이닉스와 베인캐피털 대신 WD, KKR가 참여하는 형태다. 전체 매각규모는 2조엔(약 20조3300억원)으로 한미일 연합과 큰 차이가 없다.

스티브 밀리건 WD 최고경영자(CEO)와 쓰나가와 사토시 도시바 사장은 큰 틀에서의 합의는 이끌어냈으나 출자비율, 경영권에서 이견을 보이면서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신 미일연합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된 한미일 연합을 무시하면서까지 전면에 나설 수 있는 명분이 없었고 각국의 반독점 문제, 그리고 한미일 연합이 애플을 내세우면서 묘한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다만 폭스콘은 기술유출 우려로 사실상 구색 맞추기에 가깝다는 점, WD의 압박이 실효를 거뒀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시간이 문제이지 신 미일연합의 연막작전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장고를 거듭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시간을 벌어 WD에 도시바메모리를 원활하게 매각하기 위한 전략이라는 얘기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