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바 반도체, ‘한미일 연합’ 최종 인수자로 선정

2017.09.20 14:20:57
  • 프린트

도시바가 한미일(韓美日) 연합에 메모리 사업부 매각을 결정했다. 한미일 연합에는 베인캐피털을 포함해 일본 산업혁신기구(INCJ)와 SK하이닉스, 델, 애플 등이 참여하고 있다.

20일 교도통신 등 일본 주요 외신에 따르면 도시바는 이사회를 열고 한미일 연합에 도시바 메모리 사업부를 분사한 새로운 법인(도시바메모리)의 최종 인수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미국의 투자펀드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웨스턴디지털(WD)을 포함한 신(新)미일 연합과 홍하이정밀공업(폭스콘) 등은 아쉬운 입맛을 다시게 됐다.

한미일 연합의 승리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음에도 WD의 적극적인 공세로 막판까지 혼전에 혼전을 거듭했다. 이 과정에서 도시바는 한미일 연합과 미일 연합 사이에서 갈팡질팡한 모습을 보였다. 결국 인수금액도 총액 2조엔(약 20조2400억원)을 넘어섰다. 연구개발(R&D) 자금을 추가로 제공하고 WD와의 소송에서 발생한 금액을 보전해주겠다고 밝히는 등 최대한의 호의를 보였다.

한편에서는 WD와 마찬가지로 도시바를 압박하는 공세도 이뤄졌다. 일부 외신에서는 애플이 도시바가 한미일 연합과 계약하지 않으면 향후 낸드플래시 구매에 있어 불이익을 주겠다고 언급하기까지 했다. 낸드플래시 공급이 빡빡하고 수요가 폭발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점에서 현실성이 떨어지지만 빅바이어(Big Buyer)인 애플의 요구를 무시하기는 어렵다.

도시바메모리의 의결권 지분은 베인캐피털이 49.9%로 가장 크다. 다음으로 도시바가 40%이지만 나머지 10.1%가 도시바 우호 기업으로 채워져 있어 주도권을 쥘 수 있다. SK하이닉스는 융자(대출) 형태로 참여하고 향후에도 의결권 지분을 15%로 제한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15%는 각국의 반독점 심사를 통과하면서도 효과적으로 SK하이닉스를 제압하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바꿔 말하면 경영일체에 참여할 수 없도록 조치한 셈이다.

한편 업계에서는 도시바메모리 최종 매각이 내년 3월로 예정되어 있는 상태에서 각국의 반독점 심사와 실무에 6~9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