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첨단소재 증설에 박차…2022년까지 2300억원 투입

2017.09.28 09:47:47
  • 프린트

LG화학(부회장 박진수)이 나주공장을 고부가 친환경 사업단지로 조성하기 위해 대규모 투자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오는 2022년까지 총 2300억원을 투자해 ‘고부가 첨단소재 연구개발센터’를 건립하고 ‘친환경 가소제’ 공장을 증설한다.

2018년 말까지 약 2만3000㎡(700평)규모로 건립 예정인 ‘고부가 첨단소재 연구개발센터’에서는 석유화학제품의 주요 기초 원료에서부터 무기소재 및 미래 유망소재 분야의 원료가 되는 신물질을 집중적으로 개발한다.

이를 통해 기초소재 분야의 신제품 개발속도를 가속화하고 원료에서부터 최종 제품까지의 수직계열화 체제를 더욱 확고히 할 계획이다. 더불어 친환경 가소제 공장도 16만톤 증설한다. 증설이 완료되면 나주공장의 친환경 가소제 생산능력은 30만톤 규모로 약 2배 늘어난다.

친환경 가소제 시장은 현재 약 1조5000억원 규모로 전체 가소제 시장의 15%에 불과하지만 친환경에 대한 관심이 계속 높아지면서 매년 8% 이상의 고성장이 예상된다. LG화학은 이번 투자를 통해 현재 6,200억 규모인 나주공장의 매출을 2022년 1조원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며 신규 고용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LG화학 기초소재사업본부장 손옥동 사장은 “이번 투자로 나주공장을 국내 최고의 고부가 친환경 사업장으로 집중 육성하고 차별화 된 제품과 원가경쟁력을 갖춘 고부가 제품 비중을 지속적으로 높여 사업구조를 더욱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LG화학은 기초소재 분야의 사업구조를 고도화하고 기존사업의 경쟁력 및 시장 지배력 강화를 중장기 전략과제로 삼고, 현재 3조원 규모인 고부가 제품의 매출을 2020년까지 7조원으로 늘리기로 하는 등 고부가 친환경 사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



배너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