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바, 주총서 메모리 사업 매각 확정

2017.10.24 14:38:45
  • 프린트

도시바는 24일 오전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자회사 도시바메모리를 ‘판게아(Pangea)’에 매각하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판게아는 베인캐피털 주도로 일본 민관펀드 산업혁신기구(INCJ), SK하이닉스, 미국 IT 기업 4개사(애플, 델, 씨게이트, 킹스턴) 등이 합쳐진 한미일(韓美日) 연합이 만든 특수목적법인(SPC)이다.

의결 내용은 지난달 28일 발표된 것과 같다. 매각 금액은 2조엔(약 19조9000억원)이며 도시바가 3505억엔(약 3조5600억원)을 출자해 단일 기업으로 가장 많은 의결권을 확보했다. 그리고 일본 금융기관과 은행이 6000억엔(약 6조1000억원), 그리고 장비 업체인 호야가 270억엔(약 2700억원)을 출자했다. 일본 기업과 금융기관이 주도권을 쥔 모양새다.

SK하이닉스는 3950억엔(약 4조원)을 냈으나 판게아의 의결권 지분 15%를 넘겨서 보유할 수 없다. 더불어 기밀정보에 대한 접근도 차단된다.

주주총회에서 도시바메모리 매각은 승인됐지만 마무리까지 속도가 필요한 상황이다. 무엇보다 각국의 반독점 규제와 웨스턴디지털(WD)과의 갈등을 어떻게 봉합하느냐가 관건이다. 회계연도가 완료되는 내년 3월까지 모든 작업이 이뤄져야 한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쓰나카와 사토시 도시바 최고경영자(CEO)는 “기간 내 도시바메모리 매각에 전념하겠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 여러 대안도 고려중”이라고 밝혔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