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달아오르는 평창올림픽…인텔 첨단기술 준비도 ‘착착’

2017.10.25 18:20:34
  • 프린트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이 다가오면서 관련 업계도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정보통신산업(ICT)에서는 단연 5세대(5G) 이동통신이 화두다. 전통적으로 세계적인 스포츠 이벤트는 기술경연의 장으로 활용되기에 적합했던 덕분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5G 시범서비스를 선보이고 민관의 역량을 결집해 2019년 세계 최초로 5G를 상용화하기로 한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하지만 5G는 특정 기업이나 단체가 일방향으로만 주도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각각의 이해관계가 첨예하지만 과거와 달리 수많은 사물이 연결되면서 나타난 데이터 폭증, 빅데이터 발생, 그리고 더불어 5G를 이용해 즐길 수 있는 갖가지 서비스에 대한 준비가 철저하게 갖춰져야 한다. 기반을 깔아놓고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동시에 기반과 서비스가 진행되어야 한다는 뜻.

평창 동계올림픽은 이런 시장 상황에 발맞춰 움직이고 있다. 어떤 첨단기술이 적용될 예정인지 ‘강릉 아이스 아레나’를 찾았다. 이곳은 피겨스케이팅과 쇼트트랙이 열릴 실내 아이스 링크로 지상 4층, 지하 2층에 1만2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깔끔하게 실내 공사가 마무리된 경기장은 겉보기에는 아무것도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5G를 활용한 가상현실(VR)이나 어느 각도에서나 화면을 살펴볼 수 있도록 곳곳에 카메라 설치 공간이 마련됐다.

예컨대 경기장 바닥에는 일정한 간격으로 전원플러그와 함께 영상과 데이터 전송을 위한 동축 및 랜(LAN)포트가 준비됐다. 360도로 실감나는 영상을 만들기 위해서는 적어도 수십 대의 카메라를 설치해야하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은 인텔이 파트너사로 참여, 5G를 비롯해 VR, 드론, 자율주행차 등 다양한 첨단기술의 향연을 선보일 계획이다.

인텔은 보이지 않는 첨단기술도 마련해놓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이미 고객(기업)이 소유한 장비(Customer Premises Equipment, CPE)를 가상화가 얹어진 서버 한 대로 해결하는 ‘가상화기반(vE)-CPE’부터 네트워크가상화(NFV),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크(SDN)에 이르기까지 5G에 필요한 기반 기술이다.

주조정실은 인텔의 첨단기술이 아이스 아레나에서 마음껏 펼쳐질 수 있도록 기반이 마련되어 있다. 음향과 함께 인텔 360도 VR 기술이 원활하게 전송되도록 서버와 방송장비가 갖춰져 있다. 아직 구체적으로 어떤 장비가 사용될지는 결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직접 살펴볼 수는 없지만, 단순히 영상뿐 아니라 선수가 어떤 방향으로 얼마나 뛰었는지 등을 수치화해서 제공할 수 있어서 다양한 센서와 여기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처리하기 위한 고성능 프로세서가 사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5G 올림픽, 인텔 인사이드로 구현=이런 점을 감안해서인지 아이스 아레나의 곳곳에는 데이터 전송을 위한 랜포트 혹은 랜케이블이 장착됐다. 경기장 구석구석 어떤 장비가 들어와도 곧바로 커넥티비티 세계에 진입할 수 있도록 설계한 셈이다. 여기에서 바로 인텔의 코어 네트워크가 빛을 발한다. 5G가 아무리 빠르고 응답속도나 초고밀도의 대용량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다고 하더라도 이를 아우르고 처리할 수 있는 기반이 갖춰져야 한다.

인텔은 ‘제온’과 함께 프로그래머블반도체(FPGA)를 활용해 매순간마다 데이터가 폭발하면서 만들어지는 5G에 충분히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경기장 밖에서는 인텔의 통신사와 장비제조사 솔루션이 제공될 예정이다. 소프트웨어(SW)를 통해 4G를 5G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미 삼성전자, SK텔레콤, NTT도코모, 버라이즌, NEC에 네트워크 장비 관련 라이브러리 ‘데이터플레인개발도구(DPDK)’를 제공한 바 있다. 최근 발표한 ‘3세대 모바일 트라이얼 플랫폼(MTR)’도 눈여겨볼 제품이다. 5G 서비스를 위해서는 4세대(4G) 이동통신과의 중간지점인 논-스탠드얼론(Non-Standalone, NSA) NR를 지원하는 주변기기가 필수적이다. 3세대 MTR는 4분기부터 현장에 투입되며 FPGA와 코어 i7 프로세서를 탑재해 통신사가 5G 개발에 들어가는 시간을 단축시켜 준다.

업계 관계자는 “IOC는 인텔이 단순히 마이크로프로세서 기업이 아니라 올림픽을 한층 풍부하게 만들어 줄 수 있는 다양한 첨단기술을 공급할 수 있다는 판단한 것”이라며 “국내에서는 KT가 인텔이 가지고 있는 서비스나 콘텐츠를 제공해왔지만, 인텔이 5G와 VR 등 첨단기술 공식파트너여서 어떤 형태로던 협업이 이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인텔은 5G 현실화를 위해 평창 동계올림픽을 적극적으로 활용한다는 복안이다. 네트워크, 클라우드, 디바이스를 엔드-투-엔드(end-to-end) 솔루션으로 제공할 수 있는 유일한 기업이라는 점을 적극적으로 내세울 것으로 보인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