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역대 분기 최대실적…영업익 7897억원

2017.10.26 15:56:55
  • 프린트

LG화학이 역대 3분기 기준 최대 매출액 및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이와 관련 26일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6조3971억원, 영업이익 7897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6.6%, 전 분기 대비 0.2% 증가하며 역대 3분기 기준 사상 최대 매출액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71.7%, 전 분기 대비 8.6% 늘어나며 마찬가지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LG화학 최고재무책임자(CFO) 정호영 사장은 3분기 실적 호조 요인에 대해 “기초소재부문의 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 전지부문의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비롯해 정보전자소재부문, 생명과학부문 등 전 부문이 견조한 실적을 달성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사업부문별 3분기 실적을 구체적으로 살피면 기초소재부문은 매출 4조3160억원, 영업이익 7553억원으로 분기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경쟁사 트러블, 허리케인 영향 등에 따른 기초유분 스프레드(spread) 확대와 PVC, ABS 등 다운스트림(downstream) 실적 호조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2.5%, 영업이익은 46.0% 증가했다.

전지부문은 매출 1조1888억원, 영업이익 181억원으로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소형 전지의 대형 고객 중심 프리미엄 제품 매출 확대와 사업구조 개선, 자동차전지 매출 성장 지속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35.3% 증가하고 전 분기에 이어 흑자기조를 유지해나갔다.

정보전자소재부문은 매출 7873억원, 영업이익 408억원을 기록했다. 전방 산업 시황 둔화에도 불구하고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재료 공급 확대, 자동차전지용 양극재 물량 증대, 생산성 개선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22.9% 증가하고 이익폭을 확대했다.

생명과학부문은 매출 1388억원, 영업이익 132억원을 나타냈다. 자회사인 팜한농은 매출 967억원, 영업적자 97억원이었다.

정 사장은 4분기 사업 전망과 관련해 “기초소재부문은 비수기지만 높은 수준의 실적 창출이 기대되고 전지부문의 성장세 지속과 함께 정보전자소재부문, 생명과학부문의 매출 증대 및 수익구조 개선으로 견조한 실적을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기초소재부문은 비수기에 진입하지만 기초유분 강세로 예년보다 높은 4분기 실적 창출 전망 ▲전지부문은 자동차전지 및 에너지저장장치(ESS)전지의 견조한 성장과 소형전지의 안정적 수익창출 지속 ▲정보전자소재부문은 판가인하 지속에도 불구하고 물량 증대 및 생산성 향상 노력으로 수익성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



배너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