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재료 수직계열화 추진…켐코 지분 10% 확보

2017.11.08 16:26:55
  • 프린트

LG화학이 10억원을 투자해 황산니켈 생산업체인 켐코의 지분을 10% 확보하기로 했다.  코는 아연, 납, 은, 인듐 생산량 세계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고려아연의 자회사다. 비철금속 제련사업 경험을 활용해 연간 생산량 2만톤의 공장을 건설, 2018년 3월부터 황산니켈을 생산할 계획이며 수년 내 8만톤으로 증설할 계획이다.

LG화학은 켐코 지분을 취득함에 따라 2018년 중순부터 황산니켈을 우선공급 받게 된다. 이에 수급 안정성을 갖추어 향후 배터리 원재료 공급부족 현상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황산니켈은 배터리의 4대 핵심원재료(양극재, 음극재, 전해액, 분리막)중 하나인 양극재의 주요 원재료로, 고용량 리튬이온배터리의 경우 양극재 내 비중은 80%에 이른다. 에너지 자문업체인 우드 맥킨지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240만대인 전기차(EV) 판매가 2025년 1420만대로 늘어날 전망이다.

EV 배터리의 주요원재료인 니켈의 수요도 지난해 4만톤 수준에서 2025년에는 22만톤으로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가전제품이나 에너지저장장치(ESS)의 배터리까지 포함하면 니켈의 수요는 27만5000톤까지 늘어나게 된다.

이에 따라 지난해 톤당 9000달러(약 1003만원)를 하회하던 니켈의 가격은 EV 수요증가에 대한 기대심리, 경제성장 가속 등에 힘입어 현재 35%이상 오른 1만2000달러(약 1388만원)를 넘어섰다. 향후에도 수요증가로 인한 가격상승과 공급부족현상은 지속될 전망이다.

LG화학은 원재료의 안정적 수급과 더불어 양극재 설비 또한 2020년에는 현재의 3배 수준으로 증설할 계획이라고 최근 밝힌 바 있다. 향후 성장이 본격화되는 EV 시장을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현재 1조7000억원 수준인 EV 배터리 매출을 2020년 7조원 규모로 늘리는 등 확고한 일등으로 자리매김 해 나갈 계획이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