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8K 해상도 OLED 패널 개발

2018.01.01 10:47:08
  • 프린트

LG디스플레이(부회장 한상범)가 풀HD(1920×1080) 보다 16배, UHD(3840×2160)보다 4배 더 선명한 3300만 화소의 8K(7680×4320) 88인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제품은 현존하는 OLED TV 라인업에서 가장 큰 초대형이자 초고해상도의 프리미엄 제품이다. 일반적으로 디스플레이의 해상도가 높아질수록 미세한 표현이 가능해 선명한 화질을 구현할 수 있는 반면, 화면을 구성하는 화소 크기가 작아짐에 따라 개구율이 감소하기 때문에 휘도 구현은 어려워진다.

OLED는 8K로 해상도가 높아져도 기존처럼 얇은 디자인을 유지할 수 있다. 스스로 빛을 내는 자발광 방식이라 얇고 가벼운 제품 디자인을 통해 초고해상도 시장에서 상대적으로 유리하다는 게 LG디스플레이의 설명이다.

LG디스플레이 최고기술책임자(CTO) 강인병 부사장은 “LG디스플레이는 세계 최초 8K OLED 디스플레이 개발에 성공함으로써 8K 시대를 선도적으로 준비하는 동시에 OLED의 압도적인 기술력을 입증했다”며 “앞으로도 OLED로 고객과 시장이 원하는 차별화된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연구개발을 한층 가속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오는 1월 9일(현지시간)부터 12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에서 열리는 CES 2018 전시회 기간 동안 특별 전시관을 마련하고 8K OLED를 비롯해 혁신적인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