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CPU·LTE’ 성능 강화한 ‘엑시노스 9810’ AP 양산

2018.01.04 08:52:14
  • 프린트

삼성전자(대표 권오현, 윤부근, 신종균)가 초고속 모뎀을 탑재하고 인공지능(AI) 연산 기능을 강화한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엑시노스9(9810)’을 양산한다고 4일 밝혔다.
 
이 제품은 2세대 10나노(Low Power Plus, LPP) 미세공정을 기반으로 독자 개발한 3세대 중앙처리장치(CPU)와 롱텀에볼루션(LTE) 모뎀을 탑재한 프리미엄 스마트 기기에 최적화된 솔루션이다.

CPU는 최대 2.9GHz로 동작 가능한 고성능 빅코어 4개와 전력효율을 높인 리틀코어 4개가 결합된 옥타(Octa)코어 구조다. 소프트웨어를 최적화해 각 코어가 상황에 맞게 효율적으로 동작하게 했다. CPU 설계 최적화로 명령어를 처리하는 데이터 파이프라인 및 캐시메모리 성능 향상을 통해 싱글코어의 성능은 이전 제품 대비 2배, 멀티코어 성능은 약 40% 개선했다.

또한 신경망(Neural Network)을 기반으로 한 딥러닝 기능과 보안성을 강화했다. 스마트 기기에 저장된 이미지를 스스로 빠르고 정확하게 인식하고 분류할 수 있다. 더불어 3D 스캐닝을 통한 정확한 안면인식이 가능하며 별도의 보안 전용 프로세싱 유닛을 통해 안면, 홍채, 지문 정보를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다.

엑시노스 9810은 삼성전자가 개발한 카테고리(CAT)18 6CA(주파수 묶음) 기술 기반 모뎀이 탑재됐다. 1.2Gbps의 다운로드 속도와 200Mbps의 업로드 속도를 구현한다. 4개의 송수신 안테나를 사용해 속도를 높인 4×4 MIMO 다중안테나 기술과 무선랜, 블루투스와 같은 비면허대역 주파수를 활용할 수 있는 있는 eLAA (enhanced Licensed Assisted Access) 기술을 적용, 언제 어디서나 실시간으로 고해상도 인터넷 방송이나 360도 비디오 스트리밍 등 대용량 데이터 통신이 가능하다.

이 외에도 보다 빠르고 전력효율이 높은 지능형 이미지 처리 방식을 통해 실시간 아웃포커스 기능과 야간 촬영 등 어두운 환경이나 움직임이 있는 환경에서도 고품질의 이미지나 영상을 촬영할 수 있도록 했다. 초당 120프레임의 UHD 비디오 녹화 및 재생이 가능하며 10비트 HEVC(High Efficiency Video Coding)와 VP9 지원을 통해 표현 가능한 색상의 수가 기존 1600만개에서 10억개 이상으로 늘어나 생생한 색감의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삼성전자 시스템LSI 사업부 마케팅팀장 허국 상무는 “엑시노스 9810은 독자기술로 개발된 CPU와 모뎀기술, 지능형 이미지 처리 기술 등 혁신 기술이 집약된 제품”이라며 “성능과 풍부한 기능 지원으로 ▲차세대 스마트폰 ▲컴퓨팅 기기 ▲오토모티브 등 AI 시대에 최적화된 스마트 플랫폼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