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글로벌 반도체 1위 등극…‘고맙다 메모리 호황’

2018.01.05 11:38:46
  • 프린트

지난해 전 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매출 기준으로 삼성전자가 인텔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D램·낸드플래시 중심의 호황 덕분이지만 인텔만큼 오랫동안 수위를 유지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5일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2017년 전 세계 반도체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2.2% 증가한 4197억달러(약 445조7200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7년 전체 반도체 시장의 31%를 차지한 메모리 시장 매출이 공급 부족으로 64% 성장한 것에 힘입은 결과다.

앤드류 노우드 가트너 부사장은 “최대 메모리 공급 업체인 삼성전자가 가장 큰 시장점유율을 보이며 1992년 이래 1위 자리를 놓치지 않았던 인텔을 밀어내고 1위를 탈환했다”며 “메모리는 2017년 전체 반도체 매출 성장분의 2/3 이상을 차지하며 반도체 분야 최대 영역으로 자리 잡았다”고 말했다.

메모리 분야의 매출 호조를 견인한 일등 공신은 공급 부족으로 인한 가격 상승이었다. 낸드플래시 가격은 사상 최초로 전년 대비 17% 상승했으며 D램 가격도 44% 증가했다. 장비 업체는 가격 인상분을 흡수할 수 없어 소비자가에 반영했고 이로 인해 PC부터 스마트폰에 이르는 소비자 제품 가격이 2017년 대부분 인상됐다.

한편 SK하이닉스와 마이크론 테크놀로지의 약진도 도드라졌다. 2위를 차지한 인텔의 2017년 매출은 클라우드와 통신 서비스 제공업체로부터의 수요에 의한 데이터센터 프로세서 매출이 6% 증가한데 힘입어 6.7% 상승했다. 인텔의 PC 프로세서 매출 수익은 1.9%로 다소 느린 성장세를 보였지만 평균 PC 가격은 기존 데스크톱에서 2-In-1(two-in-one)과 울트라모바일 기기로 옮겨가는 시장의 변화에 의해 잠시 하향세를 그리던 시기를 벗어나 다시 반등하고 있다.

그러나 지금의 순위는 그리 오래 가지 않을 수 있다. 노우드 부사장은 “삼성전자의 1위 탈환은 메모리 실리콘 버전의 사상누각”이라며 “중국이 자체 메모리 생산 능력 확대를 꾀하고 있어 메모리 가격은 2018년 낸드플래시부터 시작해 2019년 D램까지 서서히 약화될 것으로 본다. 그렇게 될 경우 삼성전자의 현재의 매출 강세를 상당 부분 잃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2017년 인수합병(M&A) 움직임은 상대적으로 저조했다. 퀄컴의 NXP 인수는 해를 넘겼고, 브로드컴은 퀄컴은 노리고 있다. 노우드 부사장은 “브로드컴, 퀄컴, NXP의 2017년 총 매출은 412억달러(43조7400억원)로 삼성전자, 인텔 매출에 한참 못 미친다”며 “브로드컴이 각 업체를 인수하고 2019년 메모리 시장이 침체할 경우 삼성전자는 3위로 밀려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




배너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