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NXP-헬라’와 함께 자율주행차 솔루션 개발

2018.01.07 13:49:12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LG전자(부회장 조성진)가 차량용 반도체와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소프트웨어 분야의 기업과 손잡고 자율주행 통합 솔루션을 공동 개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를 위해 차량용 반도체 기업인 미국 ‘NXP’, ADAS 편의기능 소프트웨어 업체인 독일 ‘헬라 아글라이아’와 자율주행차 시장 선점을 위한 ‘차세대 ADAS 통합 솔루션 공동 개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개발되는 솔루션은 자율주행 시대를 맞아 2020년부터 더욱 엄격해지는 안전기준에 대응해야 하는 완성차 업체에게 해법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3사는 이를 위해 ▲스마트폰과 가전 분야에서 축적한 LG전자 차세대 ADAS 카메라 및 영상 인식/제어 알고리즘 ▲NXP의 고성능 차량용 영상처리 프로세서 ▲헬라아글라이아의 ADAS 편의기능 소프트웨어을 융합한 솔루션을 2020년까지 상용화한다는 방침이다.

자동차안전평가인 ‘유로 NCAP 2020’을 충족시킨다. 교차로의 복잡한 주변 환경을 정확하게 인식하고 대응할 수 있는 ‘교차로 안전주행’ 등 한 단계 높은 수준의 자율주행 성능을 요구한다. ‘교차로 안전주행’은 횡방향으로 접근하는 차량이나 보행자까지 인식해야 하는 대표적인 고난이도 ADAS 기술이다.

LG전자 VC사업본부장 이우종 사장은 “자율주행 부품 분야의 세 강자인 LG전자, NXP, 헬라가 힘을 합쳐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ADAS 통합 솔루션을 개발하는 것”이라며 “완성차 업체가 자율주행 시대에 대응할 수 있는 경쟁력 있는 차세대 자동차 부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