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보급형 스마트폰용 듀얼 카메라 솔루션 선봬

2018.02.06 14:59:17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삼성전자(대표 권오현, 윤부근, 신종균)가 보급형 스마트폰에서도 듀얼 카메라를 적용할 수 있도록 ‘아이소셀’ CMOS 이미지센서(CIS)와 소프트웨어 알고리즘을 통합해 제공하는 듀얼 카메라 솔루션을 선보였다고 6일 밝혔다.

듀얼 카메라는 스마트폰 뒷면에 내장된 두 개의 센서가 각각 받아들인 빛 정보를 조합, 아웃포커싱 효과와 저(低)조도에서도 밝은 사진을 구현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최근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채용이 늘어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 솔루션을 통해 ISP(Image Signal Process, 이미지신호처리) 성능이 낮은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를 채택한 보급형 스마트폰에서도 듀얼 카메라를 채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스마트폰 업체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업체가 달라 CIS의 성능을 최적화하는 데 겪는 어려움을 해소하고 개발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아이소셀 듀얼’ 제품 중 1300만 화소와 500만 화소의 CIS 조합에는 아웃포커싱 기능을 강화한 소프트웨어를, 800만 화소 CIS 두 개를 조합한 제품에는 저조도 촬영 기능을 강화한 소프트웨어를 함께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향후 다양한 조합의 ‘아이소셀 듀얼’ CIS와 소프트웨어를 제공해 듀얼 카메라 솔루션 라인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마케팅팀 허국 상무는 “아이소셀 듀얼 토털 솔루션은 스마트기기 제조사의 제품 개발에 편의를 제공할 것”이라며 “보급형 스마트폰에서도 듀얼 카메라의 성능을 즐길 수 있게 한 최적의 솔루션이다”라고 밝혔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