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9 디스플레이 역대 최고 ‘엑설런트 A+’ 등급 획득

2018.03.01 16:05:58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삼성전자 갤럭시S9이 디스플레이 평가 업체인 미국 디스플레이메이트의 화질평가에서 기존 기록을 경신하며 역대 최고 점수 ‘엑설런트(Excellent) A+’ 등급을 받았다.

디스플레이메이트가 28일(현지시간) 공개한 평가 결과에 따르면 갤럭시S9은 주요 평가항목인 밝기, 야외시인성, 색재현력 등에서 갤럭시S8의 디스플레이 성능을 뛰어넘었다. 색 정확도에서도 디스플레이메이트 평가 사상 가장 완벽한 디스플레이로 기록됐다.

갤럭시S9은 5.8인치, 3K QHD+(2960×1440) 해상도의 플렉시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탑재했다. 크기와 해상도 면에서 전작인 갤럭시S8과 같은 규격을 유지했으나, 색 정확도와 밝기, 반사율 등 화질 관련 성능은 개선됐다. 색 정확도가 높을 수록 사람이 실제 눈으로 보는 모습을 그대로 화면에 재현할 수 있다.

또한, 최대 밝기와 반사율도 개선돼 햇빛이 강한 야외에서도 화면이 더욱 또렷이 보인다. 갤럭시S9의 최대 밝기는 1130cd/㎡(칸델라)로 갤럭시S8의 1020cd/㎡보다 10.7% 더 밝아졌다.

이 외에도 고화질 디스플레이 규격 인증기관인 ‘UHD 얼라이언스’로부터 고품질 HDR 영상 재생을 지원하는 기기에 부여하는 ‘모바일 HDR 프리미엄’ 인증을 받아 4K 초고해상도 HDR 콘텐츠를 더욱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게 됐다. HDR(High Dynamic Range)은 고화질 영상 기술로, 색을 더욱 풍부하게 표현하고 영상의 밝고 어두운 부분을 더욱 세밀하게 표현해 화질을 높이는 기술이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