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V LED에 승부건 LG이노텍…생태계 구축으로 시장 확대

2018.03.07 14:00:49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LG이노텍 자외선(ultraviolet rays, UV) 발광다이오드(LED) 시장 확대를 위해 ‘혁신’과 ‘협업’을 핵심 카드로 꺼내 들었다. 이와 관련해 7일 서울시 중구 LG서울역빌딩에서 박종석 사장, 송준오 LED 사업부장(상무), 안준홍 경영기획담당(상무), 강동현 서울대 농업생명과학대학 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UV LED 사업 방향과 시장 확대 의지를 밝혔다.

UV LED는 자외선을 방출하는 반도체 광원이다. 파장에 따라 세균·바이러스를 없애고 특수 물질과 화학적으로 반응하는 특성이 있다. 물·공기·표면 살균, 의료·바이오, 경화·노광 장치 등에 사용이 가능하다.

박종석 사장은 “UV LED는 우리의 생활을 더욱 깨끗하고 안전하게 만들어 삶의 질을 향상할 수 있는 혁신적인 광원”이라며 “소중한 가치가 있는 만큼 시장 확대에 선도적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이노텍은 한층 진보된 UV LED 개발과 협업을 통한 산업 생태계 확산으로 시장을 넓혀 간다는 방침이다.

일단 광출력 150밀리와트(mW)급 살균용 UV LED를 개발하고 내년에는 200mW급까지 선보일 계획이다. 개발에 성공하면 지난해 달성했던 100mW 광출력 기록을 뛰어넘게 된다. 살균용 UV LED는 광출력이 높을수록 강력한 살균력을 발휘하기 때문에 활용 분야를 넓힐 수 있다. 업계에서는 광출력이 150~200mW에 이르면 대용량 상·하수 처리까지 적용이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재 정수기, 공기청정기 등 생활 가전에는 2~10mW급이 주로 사용되고 있다.

LG이노텍은 파트너사들과의 협업을 통한 UV LED 생태계 확산에도 나선다. 역량 있는 기업들이 다양한 UV LED 응용 제품을 발굴해 출시하고 가치를 인정받으며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의지다.

이를 위해 LG이노텍은 파트너사를 대상으로 연구개발부터 평가·인증, 글로벌 홍보, 역량 강화까지 ‘사업화 토털 솔루션’을 지원할 계획이다. UV LED 활용 아이디어가 있지만, 기술과 인력 등의 부족으로 사업화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서다.

시장조사업체 욜디벨롭먼트에 따르면 글로벌 UV LED 시장은 2016년 1억5190만달러에서 2021년 11억1780만 달러로 7배 이상 커질 전망이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