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中 관세 분쟁 해결…수백억 피해 방지

2018.03.26 16:43:05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LG디스플레이가 중국 광저우 정부와의 관세 분쟁을 민관 협력을 통해 해결했다. 장비와 관련된 사항이어서 앞으로 연관 제품을 LG디스플레이에 공급하는 국내 중소기업에도 긍정적 효과가 예상된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는 지난 13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 있는 세계관세기구(WCO)에서 액정표시장치(LCD) 모듈 생산장비에 대한 광저우 정부의 관세 부과 결정과 관련해 ‘무관세 품목’ 최종 판정을 받았다.

이번 사건은 201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광저우 정부는 LG디스플레이가 사용하는 LCD 모듈 장비에 8%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통보했다. 이 장비는 국내 중소기업에서 만들어 LG디스플레이에 공급한 것으로 그동안 무관세 품목(기타 고유기능의 기계장치)으로 분류됐다. 하지만 광저우 정부는 급작스럽게 ‘전기식 용접기’로 장비로 분류한 것.

이 결정이 그대로 시행되면 LG디스플레이는 광저우 공장에서 해당 장비를 사용하기 시작한 시기(3년)를 고려해 160억원을 내야 했다. 더불어 앞으로 같은 장비를 사용할 경우 계속해서 관세를 부과받아야 하므로 피해액은 수백억원에 달할 수 있었다.

이에 대해 LG디스플레이는 우리나라 정부와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WCO에 정식으로 문제를 제기했다. 2017년 9월에 있었던 1차 회의에서는 결론이 안 났지만, 올해 3월 12일 열린 2차 회의에서 무관세 품목이라는 결정을 끌어냈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구체적인 자료를 제시하고 민관 협력을 통해 관세 분쟁을 해결할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


관련기사
- LG디스플레이, OLED 조명에 스피커 접목 (2018/03/18)
- LG디스플레이 정기주총 개최…4개 안건 원안대로 의결 (2018/03/15)
- LG디스플레이, 스타트업 성장 프로그램 운영 (2018/03/14)
- LG디스플레이, 사내 보육환경 강화…육아부담 줄인다 (2018/03/08)
- LG디스플레이, 7년째 가족친화경영 나서 (2018/02/26)
- 중소형 OLED 춘궁기…LG디스플레이 가동률 ‘뚝’ (2018/02/22)
- LG디스플레이, OLED 패널 300만장 정조준…‘효율 극대화’ (2018/01/26)
- LG디스플레이, OLED 목표로 보릿고개 극복 (2018/01/23)
- 돌돌말아 쓰는 TV 등장…LG디스플레이 ‘롤러블 OLED’ 공개 (2018/01/07)
- 예상대로 8K OLED 선보인 LG디스플레이…다음 단계는? (2018/01/01)
- LG디스플레이, 8K 해상도 OLED 패널 개발 (2018/01/01)
- 산업부, LG디스플레이 中 OLED 공장 ‘조건부 승인’ (2017/12/26)
- LG디스플레이, 26명 ‘별’ 달았다…역대최대 규모 (2017/11/30)
- LG디스플레이, 협력사 OLED 정보보안 활동 지원 (2017/11/27)
- LG디스플레이, 파주 소외계층에 선물상자 제공 (2017/11/24)
- LG디스플레이, ‘IT발전소43호점’ 개소 (2017/11/16)
- LG디스플레이, 한국에너지효율대상 ‘대통령표창’ 수상 (2017/11/09)
- LG디스플레이, 10월 OLED TV 패널 20만대 돌파 (2017/10/31)
- LG디스플레이 中 투자 한 고비 넘겼다…소위원회 통과 (2017/10/30)
- 줄타기 들어간 LG디스플레이…OLED 전환 속도전 (2017/1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