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협받는 디스플레이 핵심기술…안전장치 없는 첨단산업

2018.04.05 10:42:43
  • 프린트

국내 디스플레이 기술이 아무런 안전장치 없이 공개될 위기에 처했다. 지난 3월 12일 고용노동부가 삼성디스플레이 탕정 공장의 액정표시장치(LCD) 생산 핵심기술을 공개하기로 한 것.

이후 삼성디스플레이는 국민권익위원회 산하 중앙행정심판위원회에 행정심판 및 집행정지를 신청했다. 이달 3일 행심위 전원회의에서 집행정지가 결정됐으나 첨단산업 기술유출 위험이 한층 커진 모양새다.

업계에서는 산재신청에 필요한 내용은 얼마든지 협조하겠다는 기업의 설명에도 불구하고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핵심기술까지 위협받는 것에 우려감을 내비치고 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가 행심위에 제출한 집행정지 내용은 ‘작업환경측정결과보고서’ 전부가 아니라 영업비밀에 한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행심위 집행정치 신청은 보고서 전부가 아닌 영업비밀에 한정된 극히 일부분”이라며 “산재신청을 위한 보고서 내용은 공개를 찬성하지만, 근로자 건강과 무관한 영업비밀이 노출되면 심각한 타격이 예상된다”라고 설명했다.

해당 보고서는 탕정 공장에서 3년(2005년~2008년) 동안 근무하다가 혈액암에 걸린 김모 씨의 정보공개 청구가 받아들여지면서 공개가 결정됐다. 3월 8일 노동부가 정보공개심의회에서 공개하기로 선택한 것.

문제는 이 보고서에 근로자 건강과 무관한 화학물질 제품명과 거래상대방, 사용량, 라인 배치도 등이 포함되어 있다는 점이다. 이 내용만 가지고도 디스플레이를 얼마나 어떻게 만들었는지 유추할 수 있다. 특히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와 같은 제품은 ‘레시피(공정작업 내용)’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대기질 측정결과나 화학물질 사용 내역, 근로자 근무 현황과 같은 근로자 건강, 보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내용은 얼마든지 공개할 수 있다는 태도다. 회사가 나서서 산재신청을 돕겠다는 의미다.

디스플레이 업계 관계자는 “중국이 디스플레이 굴기에 성공하고 직접적인 위협을 가하는 상황”이라며 “LCD는 화면이 커질수록 만들기가 어렵고 최근 추세가 대형화로 흐르고 있어서 핵심기술 공개는 우리 산업에 치명타가 될 수도 있다”라고 전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


관련기사
- 파주 LG디스플레이 공장서 화재, 근로자 10명 대피 (2018/04/04)
- 진화한 플렉시블 OLED…폴더블 대비한 삼성디스플레이 (2018/03/30)
- [창간기획] 더 빨라진 데이터, 디스플레이로 느끼는 세상 (2018/03/29)
- LG디스플레이, 中 관세 분쟁 해결…수백억 피해 방지 (2018/03/26)
- LG디스플레이, OLED 조명에 스피커 접목 (2018/03/18)
- LG디스플레이 정기주총 개최…4개 안건 원안대로 의결 (2018/03/15)
- LG디스플레이, 스타트업 성장 프로그램 운영 (2018/03/14)
- LG디스플레이, 사내 보육환경 강화…육아부담 줄인다 (2018/03/08)
- 이동훈 삼성D 사장, 제7대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장 취임 (2018/03/05)
- 갤럭시S9 디스플레이 역대 최고 ‘엑설런트 A+’ 등급 획득 (2018/03/01)
- LG디스플레이, 7년째 가족친화경영 나서 (2018/02/26)
- 중소형 OLED 춘궁기…LG디스플레이 가동률 ‘뚝’ (2018/02/22)
- 중소형 디스플레이, LCD의 ‘반격’…中 추격세 날카롭네 (2018/02/08)
- LG디스플레이, OLED 패널 300만장 정조준…‘효율 극대화’ (2018/01/26)
- LG디스플레이, OLED 목표로 보릿고개 극복 (2018/01/23)
- 롤러코스터 디스플레이 장비 시장…OLED 투자에 ‘울렁’ (2018/01/19)
- 또 ‘맞붙을’ 삼성-LG 디스플레이 논쟁…TV 대세는? (2018/01/09)
- 돌돌말아 쓰는 TV 등장…LG디스플레이 ‘롤러블 OLED’ 공개 (2018/01/07)
- [첨단산업 전망②] 디스플레이, 폼팩터 한계를 넘어서라 (2018/01/03)
-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소통과 팀워크로 기술 혁신” (2018/01/02)


배너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