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中 시장에 차세대 OLED 패널 선봬

2018.04.09 10:24:27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LG디스플레이(부회장 한상범)가 9일부터 11일까지 중국 광둥성 선전에서 열리는 ‘제6회 중국정보기술엑스포(China Information Technology Expo, CITE) 2018’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6회째를 맞는 ‘CITE 2018’은 중국 공신부와 선전 지방정부가 주최하는 아시아 최대 정보/전자 전시회다. LG디스플레이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가 대세다’라는 구호를 바탕으로 화질뿐 아니라 응용 범위와 디자인을 강조한 OLED 제품을 선보인다.

우선 UHD(3840×2160)보다 해상도가 4배 높은 8K OLED 패널을 전시한다. 스피커 기능을 탑재한 65인치 크리스털 사운드 OLED(CSO)는 ‘CITE 2018 기술혁신 금상’을 수상했다. 이 제품은 사운드 시스템을 패널에 내재화해 화면에서 사운드가 직접 나오게 만든 혁신적인 제품이다. 별도의 스피커에서 나오는 소리를 듣는 것이 아니라 화면과 소리의 위치가 일치하기 때문에 현장감과 몰입도를 높여준다.

이 외에도 벽과 완전히 밀착시켜 거실의 실내장식 효과를 높일 수 있는 77인치 UHD 월페이퍼 OLED와 77인치 UHD OLED 6장으로 구성한 둥근 형태의 필라(Pillar, 기둥) 제품을 선보이며 OLED의 다양한 활용 가능성을 제시한다.

한편, 이중국에서 최초로 OLED 조명도 선보인다. OLED 조명은 기존 광원보다 전력 소모와 발열이 적으며 자연광에 가까워 눈의 피로도를 최소화시켜준다.

LG디스플레이 여상덕 최고 마케팅 책임자(CMO)는 “다양한 적용분야로 확장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진 OLED가 소비자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며 “신기술과 신제품에 대한 수용도가 세계에서 가장 빠른 중국 시장에서 중국 고객과 함께 OLED 시장을 계속해서 선도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