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로직스, 전기차 전장 사업 공략

2018.05.09 15:30:40
  • 프린트


파워로직스(대표 김원남)가 전기 자동차 분야와 전장 산업 분야로 사업을 확대한다고 9일 밝혔다.

파워로직스는 전기자동차(EV) 배터리팩 사업을 위해 국내외 기존 고객사인 배터리셀 업체는 물론 완성차 업체와 전략적 제휴를 본격화할 예정이다. 지난 2012년부터 지식경제부 산업융합원천기술개발 국책과제에 참여, 21톤급 전기 굴착기용 에너지 저장 장치(배터리팩) 개발을 진행, 2016년에 과제를 완료했다.

이를 통해 대용량·고출력 배터리팩을 비롯해 BMS(Battery Management System) 설계 기술을 확보, 현재 국내 대형기업의 소형 전기 굴착기 개발에도 참여하는 등 관련 분야에서 기술 경쟁력을 인정받은 상태다.

파워로직스 관계자는 “핵심 사업인 카메라모듈 분야와 함께 2차 전지 제품도 EV 등으로 응용범위가 확대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파워로직스는 2012년부터 국내 배터리 업체를 통해 미쓰비시 하이브리드 상용차에 BMS를 공급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전기 자동차 관련 기술을 확보해 왔다. 최대주주인 탑엔지니어링의 자회사 탑중앙연구소에서 2016년부터 차량용 후방카메라 개발을 진행, 사이드미러 대체용 카메라(VMS), 첨단 운전자 지원시스템(ADAS)용 카메라 모듈 등을 개발해 전장 사업 영역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