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 미래 인재 양성에 1000억원 투자

2018.08.14 13:24:09
  • 프린트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14일 박찬욱 서울대 총장 직무대리와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국내 반도체 분야 발전과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한 산학협력 협약식을 진행했다.

삼성은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방안’ 발표를 통해 산학기금으로 1000억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대를 시작으로 국내 주요 대학들과 산학협력을 본격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우리나라 반도체 생태계의 질적 성장을 위한 토양을 마련하기 위해 이 분야의 국내 대학과의 연간 산학협력 투자를 대폭 확대하고 산학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전담 조직인 ‘산학협력센터’도 신설했다.

이번에 확대되는 국내 산학협력 분야는 크게 3가지로 ▲물리·수학·화학 등 기초과학 연구 지원 ▲반도체 분야 교수 채용 촉진·석/박사 장학금 확대 ▲ 반도체 분야 연구를 위한 삼성전자 첨단설비 인프라 무상 제공이다. 기존에 공대 중심으로 진행되던 산학협력 프로그램도 강화된다.

반도체는 인공지능(AI), 5세대(5G) 이동통신, 사물인터넷(IoT) 등 중요성이 날로 높아지고 있는 ‘4차 산업 혁명’의 핵심 산업으로 기초과학부터 공학까지 다양한 분야의 인재가 필요하다. 그러나 연구성과 창출에 많은 비용과 시간이 소요되는 데다 대학 내 반도체 관련 교수와 석·박사 과정에 진학하는 학생 수마저 매년 줄어들고 있어 전문성을 갖춘 우수 인재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대학의 연구 개발 환경을 개선하고 현장에 필요한 유능한 미래 인재를 육성하는 양질의 산학협력 생태계를 구축해 기술 한계 극복과 국가 과학기술 발전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 김기남 대표이사(겸 DS부문장)는 “반도체 산업이 발전하려면 그 뿌리가 되는 대학의 학술 연구 활성화와 인재 양성을 지속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이 매우 중요하다”라며 “산학협력 확대로 우리나라의 과학기술과 반도체 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2017년 국내 반도체 중소·중견기업에 투자하는 ‘반도체성장펀드’에도 500억원을 출자한 바 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



배너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