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D, ‘와이옥타’ OLED…애플 등 공급 범위 확대

2018.12.11 04:16:05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신현석기자] 삼성디스플레이가 와이옥타(Y-Octa) 기술이 적용된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 공급을 확대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내년 애플, 화웨이, 샤오미, 오포, 비보 등으로 와이옥타 OLED 공급을 늘려나갈 방침이다. 삼성디스플레이 협력업체 관계자는 “와이옥타 OLED는 현재 삼성전자 제품에만 적용되고 있지만, 내년 애플과 중화권 업체로 점차 적용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미 업계 일각에선 삼성디스플레이가 올해 삼성전자뿐 아니라 타 업체에도 와이옥타 OLED를 공급하기 시작했다는 얘기가 흘러나온 바 있다.

와이옥타는 OLED 패널에 터치센서 기능을 일체화하는 기술이다. OLED 공정 중 R·G·B(레드·그린·블루) 소자 오염을 막기 위해 얇은 박막을 입히는 박막봉지(TFE) 단계에서 와이옥타 기술로 터치센서 기능을 부여한다. 와이옥타 OLED는 충남 탕정 A4 라인에서 생산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삼성이 와이옥타라는 이름을 붙인 이유는 능동형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패널 위에 터치 센서 전극을 증착한 ‘OCTA’와 자사 플렉시블 기술 ‘윰(Youm)’을 결합해서다. 와이옥타 OLED가 최초 적용된 스마트폰은 지난 2016년 출시된 갤럭시노트7다. 이어 작년 출시된 갤럭시S8에 이어 올해 출시된 갤럭시S9·S9+, 갤럭시노트9에도 탑재했다.

와이옥타는 폴더블 스마트폰 출시가 다가오면서 더 주목받고 있다. 삼성전자는 내년 출시할 폴더블폰에 와이옥타를 적용할 방침이다. 와이옥타 적용 시 OLED 패널을 더 얇게 구현할 수 있으며 원가 절감 효과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와이옥타는 폴더블폰에 최적화된 기술”이라며 “접히고 휘어져야 하기에 구조 층이 현재보단 단순하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수율은 아직 기대치를 밑도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디스플레이의 와이옥타 OLED 수율은 약 20~30% 정도”라고 말했다.

<신현석 기자>shs11@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