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19] LG전자, ‘G8씽큐·V50씽큐5G’ 공개…스마트폰 반등 ‘시동’

2019.03.05 16:52:06
  • 프린트
- 후면 카메라, 단차 제거…G8씽큐 3월 시판·V50씽큐5G 10개 통신사 공급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스마트폰 ‘G8씽큐’를 선보였다. 터치 대신 손짓으로 조작할 수 있다. 5세대(5G) 이동통신 스마트폰 ‘V50씽큐5G’도 공개했다. 화면을 하나 더 붙여 다양한 작업을 같이 할 수 있다. 두 제품이 LG전자 스마트폰 반등 전기를 만들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24일(현지시각) LG전자(대표 조성진 정도현)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바르셀로나국제컨벤션센터(CCIB)에서 스마트폰 신제품 공개행사를 가졌다. 언론 등 600여명이 참여했다. MWC19 개막에 앞서 제품 소개와 체험을 제공했다.

LG전자 첫 5G폰 V50씽큐5G는 6.4인치 초고화질(QHD플러스) 19.5대 9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올레드) 풀비전 디스플레이를 채용했다. 플립 케이스처럼 6.2인치 올레드 디스플레이를 필요할 때만 연결해 이용할 수 있다. ‘LG듀얼 스크린’은 왼쪽 V50씽큐5G는 오른쪽이다. 각각 다른 애플리케이션(앱) 또는 서비스를 구동할 수 있다. 게임을 할 때는 한쪽을 게임패드로 사용할 수 있다. V50씽큐5G 배터리로 구동 별도 배터리는 없다.

전면 카메라는 ▲800만화소 일반(F1.9) ▲500만화소 광각(F2.2) 2개 후면 카메라는 ▲1200만화소 일반(F1.5) ▲1600만화소 광각(F1.9) ▲1200만화소 망원(F2.4) 3개 총 5개다. 후면 카메라는 뒷면과 단차를 없앴다. 세계 최초 전면 후면 아웃포커스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음향은 스피커로 들을 때도 입체음향 DTS:X를 구현할 수 있다. 주변 사물을 울림통으로 사용할 수 있는 붐박스 스피커를 지원한다. 퀄컴 스냅드래곤855와 X50 5G모뎀을 갖췄다. 배터리 용량은 4000mAh다. 미국 국방부 군사 표준 규격(MIL-STD 81G) 14개 항목을 통과했다. 한국 미국 유럽 호주 등 10개 통신사에 공급할 예정이다.

G8씽큐는 6.1인치 QHD플러스 19.5대 9 올레드 풀비전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디스플레이가 스피커 역할을 하는 ‘크리스털 사운드 올레드’다. V50씽큐5G처럼 스피커로 DTS:X를 즐길 수 있다. 붐박스 스피커도 기본이다. 영국 메리디안오디오가 음향을 최적화했다.

전면에 800만화소 일반(F1.7) 카메라와 별도로 Z카메라를 장착했다. 비행시간거리측정(ToF: Time of Flight) 방식 3차원(3D) 센서를 내장 손짓으로 잠금을 해제하고 스마트폰을 조작할 수 있다. 세계 최초 정맥 인식 기능을 넣었다. Z카메라는 어두운 곳에서도 얼굴을 구분한다. 스마트폰 정보를 보호하는 또 다른 방법이다.

후면 카메라는 ▲1200만화소 일반(F1.5) ▲1600만화소 광각(F1.9) ▲1200만화소 망원(F2.4) 3개다. 아웃포커스 동영상을 찍을 수 있다. 뒷면 케이스와 카메라 단차는 없다. MIL-STD 14개 항목 인증을 받았다. 오는 3월 중순 출시 예정이다.

<바르셀로나(스페인)=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