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메모리 설비투자, 올해 ‘주춤’ 내년 ‘최고치’

2019.03.14 15:58:53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이형두기자] 전 세계 메모리 설비투자액이 올해 하향세를 찍고, 내년 반등해 최고치를 찍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3일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는 최신 발표한 'SEMI세계팹전망보고서'를 통해 2019년 전 세계 팹(FAB, 반도체 제조공장) 투자액이 530억달러(약 60조280억원)로 전년 대비 14% 하락할 것으로 분석했다. 반면 오는 2020년에는 27% 상승해 670억달러(약 75조8850억원)로 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예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장비 투자액 중 메모리 분야 점유율은 2019년에는 45%로 하락한 뒤 2020년 55% 점유율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메모리 분야는 전체 팹 장비 투자액에서 가장 점유을이 크다. 전체 팹 장비 투자액 변동에 큰 영향을 미친다.

지난 2018년 하반기에 D램과 낸드(3D 낸드) 수요가 예상보다 큰 폭으로 감소했다. 이에 따라 메모리 분야 장비 투자액도 14% 줄었다. 올해 상반기 역시 메모리 분야 장비 투자액은 전년 하반기 대비 36%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후 2019년 하반기에는 다시 반등해 35%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팹 장비 투자액에서 파운드리(위탁생산)는 메모리 다음으로 큰 점유율이 큰 분야다. 지난 2년 동안 연평균 점유율은 25~30% 수준이었다. 오는 2019년과 2020년에도 연평균 점유율 30%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SEMI는 분석했다.

한편, SEMI 세계 팹 전망 보고서는 전 세계 1300개 이상 팹을 분석한 내용을 담고 있다. 팹 투자액, 생산량 및 기술정보가 포함돼 있다.

<이형두 기자>dudu@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