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소니·도시바 중소형 LCD 사업 합작…삼성 등 견제 목적

2011.06.07 11:29:41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일본 소니와 도시바가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에 탑재되는 중소형 LCD 사업을 통합하기로 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7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소니와 도시바는 민관 펀드 산업혁신기구로부터 투자를 받아 연내 합작회사를 설립하고 중소형 LCD 패널에서 사업·기술 경쟁력을 높이기로 했다.

우선 다음 달 협상을 마무리하고 새로운 회사를 설립한 뒤 산업혁신기구로부터 1000억엔(약 1조3400억원)의 생산라인 증설 투자를 받기로 했다.

양사는 TV용 대형 LCD 패널에서는 한국과 대만에 밀렸지만 중소형 패널은 합작을 통해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전략을 세운 것으로 풀이된다.

도시바와 소니가 중소형 액정 패널을 통합하면 세계시장 점유율이 15.3%로 일본 샤프(14.8%)와 삼성전자(11.9%), 대만 치메이전자(11.7%)를 제치고 1위가 된다.

두 회사는 향후 소비전력이 적은 OLED 패널 양산 기술 개발에 집중할 방침이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 프린트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