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퀄컴 ‘정조준’…5G 토털 모뎀 솔루션 선봬

2019.04.04 12:40:54
  • 프린트
- 엑시노스 ‘모뎀5100·RF5500·SM5800’ 양산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5세대(5G) 이동통신 토털 솔루션을 상용화했다. 장비 단말기에 이어 모뎀 솔루션을 출시했다. 5G 모뎀 솔루션은 퀄컴만 제공할 수 있었다. 삼성전자가 대안으로 부상했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5G 토털 모뎀 솔루션을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엑시노스 모뎀5100 ▲엑시노스 RF(Radio Frequency)5500 ▲엑시노스 SM(Supply Modulator)5800을 양산했다. ▲모뎀 ▲RF칩 ▲SM칩은 무선통신기기 핵심 부품이다. 모뎀은 기기와 장비 통신을 위해 정보를 신호로 변환한다. RF칩은 이 신호를 주고 받을 수 있도록 조정한다. SM칩은 효율성을 높인다.

엑시노스 RF5500과 엑시노스 SM5800 기술은 지난 2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국제반도체기술학회(ISSCC)2019에서 우수 제품 논문으로 선정했다. 엑시노스 RF5500은 2세대(2G) 이동통신부터 5G까지 1개칩으로 수용할 수 있다. ‘4*4 다중안테나(MIMO)’과 ‘256쾀(QAM)’을 적용했다. 엑시노스 SM5800은 최대 100메가헤르츠 대역폭을 지원한다. 배터리 소모량을 최대 30% 개선한다.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장 강인엽 사장은 “삼성전자는 첨단 5G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이동통신 분야에서 혁신을 이끌고 있다”며 “삼성 엑시노스 5G 솔루션은 강력한 성능과 전력 효율을 제공함과 동시에 각 세대별 이동통신 표준을 지원해 어디서든 끊김 없는 연결을 제공할 것”라고 말했다.

한편 RF5500은 6기가헤르츠 이하(Sub-6GHz) 주파수까지 수용한다. 삼성전자는 24기기헤르츠 이상 초고주파 대역(mmWave, 밀리미터웨이브)을 지원하는 RF칩과 위상배열(Phase Array) 제품의 상용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또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와 모뎀을 통합한 제품도 내놓을 예정이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 프린트